내 마음을 만났던 찰나

요즘 자전거를 타요. 일단 다리를 열심히 움직여요.
제 다리의 움직임보다는 나무와 하늘이 눈에 더 들어옵니다,
그 순간만큼은 가만히 있고, 자전거의 페달을 파란 하늘과 나무들이 대신 밟아줘요.
스르륵 바람을 옆에 끼고, 드르륵 자전거와 함께 얼마나 흘렀는지 알 수 없이 앞만 보는 그 순간,
햇빛과 그늘을 오가는 마음으로 저는 들어갑니다.


The moment I met my heart

I ride a bicycle these days. First, move your legs hard.
The trees and the sky are more noticeable than the movement of my legs,
For that moment, stay still, and the blue sky and trees step on the pedals of the bike instead.
At that moment, with a rushing wind next to you, looking ahead without knowing how long it passed with the dribble bike,
I enter with a heart that goes back and forth between sunlight and shade.

Thank you for watching!

You may also like

Back to Top